우리들의 광장

고객관리

복지뉴스
우리사회 중산층 32% "나는 저소득층"
글번호 19 등록일 2015-03-13
등록자 운영자 조회수 1300명
다운로드  

우리사회 중산층 32% "나는 저소득층"

65% "세금대비 복지혜택 없어", 39% "우리사회는 가난한 사람이 많은 사회"


또 10명 중 7명은 내는 세금에 비해 복지 혜택을 받지 못한다고 답했고 특히 실업이나 빈곤, 보육 관련 정부 대책에 대해 불만이 많았다.

19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중산층 주관적 귀속의식 및 복지인식'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2010년 '복지패널조사' 원자료와 2011년 '중산층가족의 복지인식 및 체감도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실제 소득 기준으로 중산층인 사람들 가운데 32.0%는 본인이 저소득층에 속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중산층은 전체 가구의 중위 소득(가운데 값)을 기준으로 소득 수준이 50~150%에 해당하는 집단을 말하며 150%이상은 고소득층, 50%미만은 저소득층으로 구분한다.

고소득층의 82.1%도 실제 계층보다 한 단계 낮은 중산층을 귀속 계층으로 지목했다. 반면 저소득층의 29.1%는 상위 계층인 중산층에 속하는 것으로 느끼고 있었다.


'세금 대비 복지 수혜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중산층의 64.6%가 "수혜받지 않는 편"이라고 답했다. "수혜받는 편"이라는 대답은 8.7%에 불과했다.

고소득층의 수혜 인식도는 더 낮아, 무려 71.0%가 낸 세금에 비해 복지 혜택을 체감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각종 복지 정책이 집중되는 저소득층조차 절반 이상(59.9%)이 복지 수혜 체감에 고개를 저었고, 15.7%만 혜택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빈곤예방·감소(3.2점), 실업대응(3.4점), 학교교육(3.2점), 보육서비스(3.0점), 장애인서비스(3.0점) 영역 등에서는 여전히 정부 정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나 체감하지 못한다는 반응이 우세했다.


"현재 우리 사회가 복지 차원에서 어떤 모습인가"라는 질문에는 소득계층에 관계없이 "가난한 사람이 많은 사회"라는 진단이 가장 많았다. 중산층의 38.6%, 고소득층의 32.3%, 저소득층의 43.7%가 이렇게 답했다.


소득과 재산의 불평등 정도에 대한 인식도 심각한 수준이었다.

중산층의 78.4%, 고소득층의 75.4%, 저소득층의 76.7%가 "우리 사회의 소득·재산 분포가 불평등한 상태"라는 생각을 밝혔다. 또 중산층(72.2%), 고소득층(65.1%), 저소득층(68.85) 구분없이 대다수는 '소득 격차 축소가 정부 책임'이라는 견해에 동의했다.

'미래 희망하는 한국 사회 모습'으로는 중산층(72.0%), 고소득층(68.7%), 저소득층(63.7%)에서 모두 "중간층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부자와 가난한 사람이 극소수인 사회"를 가장 많이 꼽았다.

또 향후 복지사회 형태와 구현 방법에 대해서는 중산층의 34.9%, 고소득층의 37.9%, 저소득층의 36.9%가 '세금 부담이 크고 복지 수준은 높은 사회'가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전글 이한성 의원, 노인장기요양보험법 개정안 발의  
다음글 「폭염에 대응한 취약 노인 보호 강화」조치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관 보건복지부 울진군 울진군의료원 사랑의열매 한국노인족지협회 한국사회복지사업회 홈페이지제작

울진노인요양원 36340 울진군노인요양원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망양정로 285-34
전화: 054) 781-8855~6    팩스: 054) 781-8857   E-MAIL: ujsc@hanmail.net
Copyright 2015. 울진군노인요양원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접속